新东方网>小语种>韩语>韩语学习>综合>正文

揭秘“中国大鳄”为何如此关注韩国YG公司

2016-06-27 15:20

来源:沪江

作者:

  中国成为韩流文化的主要市场的现在,中国韩国娱乐公司开始与中国国内公司牵手,进一步拓展中国市场。5月份韩国国内最大的娱乐公司YG与腾讯,微影签订合作合约,正式开启了全新进军中国的大门!

  YG엔터테인먼트(이하 YG)의 성장 그래프는 여전히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. 국내를 접수한 데에 이어 중국에까지 세력을 넓혔다. YG의 매력에 대륙이 매료됐다.

  YG Entertainment的成长图表依然是上升曲线,掌握韩国国内之后将势力扩张到了中国。中国大陆也被YG的魅力所征服。

  지난달 31일 YG는 중국 최대 IT기업 텐센트와 중국 내 온라인/모바일 티케팅 1위 회사 웨잉과 협약식을 맺었다. 텐센트 비디오 내에 YG 공식 채널 유치, YG 콘서트 독점 라이브 스트리밍, 인터넷 예능 프로그램 공동 제작 등의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.

  上个月31日,YG与中国最大的IT企业腾讯和中国国内网络、移动客服端公司微影进行了签订仪式。在腾讯视频中设立YG官方频道,独占YG演唱会直播,共同制作网络综艺节目等事业。

  웨잉은 올 하반기에 아이콘·에픽하이·이하이의 중국 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다. 이하이의 경우에는 중국에서 정식 데뷔하기 전인데도 러브콜을 받았다. 이미 대륙을 사로잡은 에픽하이와 아이콘은 더 큰 날개를 달게 됐다.

  微影将于今年下半年进行iKON,Epik High,李夏怡的中国境内的演唱会。李夏怡在中国正式出道前就已经收到了邀约,已经吸引中国大陆眼球的Epik High和iKON将戴上更大的翅膀,展翅飞翔。

  텐센트와 웨잉이 국내 여러 엔터테인먼트 중 YG를 선택한 이유는 여러 가지다. YG가 가진 글로벌 경쟁력과 콘텐츠 파워, 소속 아티스트들의 영향력과 트렌디한 음악에 반했다.

  腾讯和微影在国内众多娱乐公司中选择YG的理由有很多种,并且看上了YG所具有的世界性的竞争力和信息力量,所属艺人们的影响力和时尚音乐。

  양민석 YG 대표이사는 "지난 2년 동안 중국이라는 큰 시장에 YG의 음악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방법을 치열하게 연구했다. 최적의 파트너와 함께라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거라는 판단을 내렸다"고 밝혔다.

  杨民硕YG代表理事说:“在过去2年间研究了如何在中国这个庞大的市场上有效的传达YG音乐。与最优秀的合作伙伴一起的话,感觉能创作出更大的综合效应。”

  이어 그는 "텐센트의 QQ뮤직과 비디오를 통해서 우리의 음악을 중국에 소개하고, 웨잉과 함께 콘서트를 개최한다면 두 회사의 빅데이터 덕분에 중국 팬들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기회가 될 거다. YG는 지난 10년 동안 매년 30% 이상의 성장을 이뤄냈는데 더 큰 성장과 혁신을 약속드리겠다"고 힘줘 말했다.

  接着他表示:“通过腾讯的QQ音乐和腾讯视频向中国介绍我们的音乐,与微影合作举办演唱会,在两大公司的大数据下,这应该是了解中国粉丝,与他们沟通的机会。YG在之前10年间创造了30%以上的成长成果,我们承诺将创造更大的成长成果和革新。”

  빅뱅을 중심으로 위너, 아이콘, 투애니원, 싸이, 악동뮤지션, 이하이, 에픽하이 등이 중국이라는 글로벌 바다에서 마음껏 헤엄치게 됐다. 클래스가 다르게 성장하는 YG다.

  以BIGBANG为中心,WINNER, iKON,2NE1,PSY,乐童音乐家,李夏怡,Epik High等,在中国这个大海洋尽情遨游!是水平完全不一样地成长的YG。

(编辑:何莹莹)

猜你喜欢

  • 韩语学习
  • 韩语考试
  • 最新资讯

            新东方韩语辅导专区

            班级名称 上课地点 上课时间 费用 详细

            焦点推荐

            版权及免责声明

            凡本网注明"稿件来源:新东方"的所有文字、图片和音视频稿件,版权均属新东方教育科技集团(含本网和新东方网) 所有,任何媒体、网站或个人未经本网协议授权不得转载、链接、转贴或以其他任何方式复制、发表。已经本网协议授权的媒体、网站,在下载使用时必须注明"稿件来源:新东方",违者本网将依法追究法律责任。

            本网未注明"稿件来源:新东方"的文/图等稿件均为转载稿,本网转载仅基于传递更多信息之目的,并不意味着赞同转载稿的观点或证实其内容的真实性。如其他媒体、网站或个人从本网下载使用,必须保留本网注明的"稿件来源",并自负版权等法律责任。如擅自篡改为"稿件来源:新东方",本网将依法追究法律责任。

            如本网转载稿涉及版权等问题,请作者见稿后在两周内速来电与新东方网联系,电话:010-60908555。